화폐가 사라질 가능성,디지털화폐란?

전 세계 중앙은행들에 지폐(은행권)나 동전(주화)이 아닌 디지털 화폐 연구 바람이 불고 있다.

한국은행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파일럿 테스트(초기 시험)를 위한 기술 검토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폐(은행권)와 동전(주화)으로 이뤄진 화폐는 중앙은행이나 정부가 발행합니다.

중앙은행 디지털화폐는 블록체인이나 분산원장기술 등을 이용해 전자적 형태로 저장되는 화폐입니다. 기술적 기반으로만 따지면 암호화폐와 비슷합니다.

그렇지만 지폐나 동전처럼 1000원 혹은 1만원 같은 액면 가격이 정해져 있고 법정 화폐로 효력이 있다는 점에서 암호화폐와는 다르죠. 중앙 통제기관이 없는 암호화폐와 달리 디지털화폐는 중앙은행이라는 강력한 기관이 통제합니다.

중앙은행 입장에서 디지털화폐 발행은 화폐 주조 비용과 관리 비용을 줄이면서 이익을 늘일 수 있는 방안이기도 합니다. 기존 화폐시스템과 비교하면 화폐주조 비용과 거래 및 관리 비용을 줄일 수 있죠.

지폐와 동전과 같은 현금을 발행할 때 도안과 인쇄, 위조 방지를 비롯해 돈을 보관하고 운송하는 데도 적지 않은 비용이 듭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폐기한 화폐를 대체하는 데 617억원의 비용이 들었습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도 중앙은행 디지털화폐는 편리한 수단이 될 수 있습니다. 굳이 현금이나 신용카드 등을 가지고 다닐 필요가 없습니다. 중앙은행 디지털화폐에 연결된 계좌를 통해서 거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굳이 현금을 인출하기 위해 기다릴 필요가 없는 거죠. 거래 속도도 빨라지고 비용도 저렴해질 겁니다.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죠.

‘현금 없는(Cashless) 사회’에 가장 다가간 나라이기도 하죠. 많은 가게가 현금을 받지 않고 현금 입출금이 안 되는 은행 지점도 있을 정도니까요. 그런 까닭에 현금 수요가 급격히 줄면서 디지털화폐에 대한 거부감이 상대적으로 적기도 합니다.

중앙은행 디지털화폐가 기존의 화폐를 대체할 수 있을지는 아직 예단할 수 없습니다. 풀어야 할 과제가 많기 때문이죠. 그렇지만 인류 역사 이래 이어져 온 만질 수 있는 화폐가 사라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