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의 신용 점수 관리와 신용점수 올리는 방법

신용점수관리

신용점수는 현대인이 살아가면서 아주 중요하다.
특히 금융권에 대출을 받을 때는 바로 신용점수을 토대로 고객의 신용 상태을 감안해 한도,금리 승인여부등이 결정된다.
하지만 하번 하락한 신용은 다시 회복하는데 어렵고 평소에도 관심을 갖고 관리가 필요하다.

내 신용점수가 어느 정도 수준인지부터 아는 것이 중요하다.
대출 한도 조회를 자주 할수록 신용점수가 떨어진다는 소리도 있는 데 낭설이다.
신용정보(대출 한도) 조회 기록은 신용평가사에서 활용하지 않는다.
이런 잘못된 정보들이 신용카드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퍼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렇다면 현재 상황에서 내 신용 점수을 올릴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1.주거래 은행 한 곳에서만 거래하기

예금,적금,급여통장, 공과금 납부 등 여러 거래실적이 한 은행에 쌓이면 기존 2금융권 이용자라도 1금융권에서 대출이 가능한 경우가 생길 수 있다.
2금융권 대출을 이용하던 사람이 거래 실적을 잘 관리해 1금융권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면 신용점수는 상승한다.

2.소액 연체은 금물 오래된 연체부터 정리하자


연체 기간이 오래된 것일수록 점수가 많이 깎인다.
반드시 오래된 연체부터 상환해야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소액이라도 연체를 절대 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이다.
주기적인 결제 대금은 자동이체를 걸어두는 것이 낫고, 상환 알림을 제때 받을 수 있도록 연락처 등이 변경되면 반드시 금융회사에 통보해야 한다.

3.신용카드 한도는 30~50%만 쓰도록 하자


신용카드의 개수 자체는 신용점수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더 중요한 것은 한도 안에서 어느 정도를 쓰느냐다.
한 달에 1000만원을 신용카드로 쓰는 사람이 있다고 가정해보면, 1000만원 한도인 카드 하나를 가지고 꽉 채워 쓰는 것보다 카드 여러 개로 나누어 쓰는 게 낫다.
한도대로 사용 할 경우 금전적으로 여유가 없는 것으로 인식돼 점수에 부정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가급적 신용카드 한도의 30~50%만 쓰는 게 좋다.
다만 신용카드 하나로 줄여 사용하는 것은 관리가 쉽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측면이 있을 뿐이다.

4.통신비·국민연금·건강보험료 등 성실납부 이력 등록하기


통신비,국민연금.건강보험료 등의 비금융정보도 신용점수에 반영할 수 있다.
KCB·나이스신용평가 등 신용평가사나 서금원 애플리케이션(앱), 일부 핀테크 앱을 통해 공공요금을 장기간 성실 납부해왔다는 사실을 조회하고 나서 이를 직접 등록하면 가산점이 부여된다.
KCB의 경우, 국민연금을 성실 납부한 기간이 36개월 이상이면 최대 41점까지 점수가 오를 수 있다.

5.현금서비스,카드론은 가급적 이용하지 말자


신용카드 소유자라면 현금서비스와 카드론도 가급적 쓰지 말아야 한다.
신용점수가 크게 하락할 수 있다. 특히 현금서비스의 경우, 필요할 때마다 조금씩 빼 쓰는 것이라 경각심이 없는 경우가 많은데, 엄연히 대출이라는 인식을 하고 관리해야 한다.
10만원 이상의 금액을 5영업일 이상 연체하면 단기연체 정보로 등재된다.

6.사용하지 않는 마이너스통장 정리하기


마이너스통장 역시 사용을 하지 않으면 정리해야 한다.
1000만원 한도로 뚫어놓고 한 푼도 쓰지 않았더라도, 부채로 인식돼 신용점수를 끌어내린다.

7.대출시 저금리 상품부터 알아보기


이용하는 대출이 고금리일수록 신용점수에 부정적으로 작용한다.
서금원의 맞춤대출·서민금융한눈에 서비스를 통해 자신에게 맞는 정책금융상품 등 저금리 상품을 먼저 알아보기를 추천한다.
지방은행에서는 2금융권 대출을 1금융권으로 대환할 수 있도록 하는 상품도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