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무불이행 연체 기록은 언제 삭제될까

대출을 몇 번 연체한 적이 있어 꾸준히 모은 돈으로 연체금액을 모두 갚았지만 채무불이행 정보가 지워지지 않고 신용등급도 오르지 않는다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대체 언제쯤 이 기록이 사라질까요?

90일 미만의 단기연체는 해제일로부터 3년 경과시점에 삭제 처리됩니다.
90일 이상의 장기연체는 해제일로부터 5년 경과시점에 각각 자동 삭제 처리됩니다.
또 과거 연체경험은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서서히 영향력이 감소된다.
단기연체 등록 기준은 채무 30만원 이상 및 30일 이상 연체이며, 장기연체는 100만원 이상을 90일 이상 연체한 경우가됩니다.

다만, 부주의 또는 일시적 자금경색 등으로 90일 미만의 단기연체를 했다가 상환한 경우 신평사가 연체이력을 1년만 등록됩니다.
90일 미만 단기연체를 상환 후 1년이 지나면 연체 전 신용등급으로 회복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30만원 미만의 소액 연체를 30일 이내 상환할 경우 신평사가 신용등급에 아예 활용하지 않습니다.

두 경우 모두 최근 5년간 연체정보가 1건인 경우만 해당됩니다.
2건 이상이면 신용등급에 기존과 동일하게 연체정보(단기연체 3년, 장기연체 5년)가 활용, 신용평가에 불이익을 볼 수있습니다.

연체는 소액이라도 피해야 합니다.
세금 체납도 금물입니다.
10만 원대 소액이라도 상환을 연체하는 일은 최대한 피해야 합니다.
연체된 돈을 다 갚아도 최대 5년간 기록이 남아 신용평가에 나쁜 영향을 줍니다.

만약 연체가 여러 건이라면 오래된 것부터 해결하는 것이 좋습니다.
연체 기간이 길수록, 연체 횟수가 많을수록, 연체 금액이 많을수록 신용평가에 부정적으로 작용합니다.

신용등급 이상하다면?

나의 신용등급 이상하다면 금감원 “은행에 이의제기 하세요”
현재 은행은 개인의 다양한 신용정보 등을 이용해 개인신용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대출 등 금융거래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신용정보는 살아가는데 아주 중요한 척도 입니다.

현재 은행은 개인의 다양한 신용정보 등을 이용해 개인신용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대출 등 금융거래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또 평가결과 산출에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정보의 제출, 평가에 이용된 정보가 부정확하거나 최신이 아니라고 판단되는 경우 정정·삭제 및 재산출 요구가 가능합니다.

개인신용평가대응권은 은행 영업점 방문, 인터넷은행은 고객센터 유선 접수 등을 통해 행사할 수 있습니다.
향후에는 홈페이지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등 보다 다양한 방법을 통해 편리하게 행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